House of card Season4 돌입했다.


 

아 진짜 작가가 누굴까..

 

미친거 같다.

 

 

굳건할 것만 같던

프랭크와 클레어 사이에

금이 가기 시작했다.

 

결코 물러서지 않을 두사람.. 진짜 전쟁직전의 위화감....ㅎㄷㄷ

 

 

"You have no idea what it means to have nothing –

I have had to fight for everything my entire life."

원래 가난했던 프랭크. 한편 부유했던 클레어

 

 

 "Your job is not to dissuade me but to figure out how we sell it."

 

이 둘은 다시 완벽한(!) 동반자가 될것인가..



 

 

 

 





위로가기